'뇌피셜' 홍진영vs김종민, 배틀그라운드 토론 격돌…홍진호·정준영 소환

    기사입력 2018-08-23 09:56:33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공개 한 달만에 통합 조회수 500만회를 돌파하며 폭풍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뇌피셜'에 가수 홍진영이 출연해 기상천외한 게임 토론을 펼친다.

    오늘(23일) 오후 5시 히스토리 디지털 채널에서 공개되는 무논리, 무근본 1:1 토론 배틀 웹예능 '뇌피셜'에서는 자칭 타칭 연예계 '배틀그라운드' 게임 전문가인 가수 홍진영이 출연해 김종민과 함께 최고의 인기 게임 배틀그라운드의 플레이 스타일에 대한 토론을 펼친다. 홍진영은 이제껏 본 적 없는 게임 방법에 대한 토론을 예능으로 풀어내며 또 한 번의 100만 조회수를 노린다.

    김종민은 배틀그라운드는 총싸움이 아니라 생존 게임이라는 논리로 최대한 버티는 작전을 의미하는 '존버'를 주장하고, 홍진영은 아무리 생존도 좋지만 총을 쏘는 것이 이 게임의 목적이라고 설명하며 공격적인 게임 스타일인 '여포'를 주장한다.

    김종민과 홍진영은 본인들이 주장하는 게임 스타일이 유리하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스튜디오에서 직접 게임 대결을 펼치기도 한다. 홍진영은 게임을 하는 상황에서 진짜 게임 유저가 아니면 잘 알지 못하는 게임 용어를 설명하고, 게임 팁을 소개하며 그 누구보다 배틀그라운드 전문가임을 입증한다. 실제로 홍진영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배틀그라운드 게임 중계 영상을 올리는 게임 마니아로 알려져 있어서 이 게임 대결은 더욱 리얼하고 흥미 진진하게 펼쳐진다.

    두 사람은 각자의 뇌피셜을 입증하기 위해 '지인피셜' 코너를 통해 뜻밖의 등장 인물을 연결한다. 각자 도움을 얻기 위해 게임 전문가인 홍진호와 실제 배틀그라운드 프로게이머로 활동하고 있는 정준영 등을 전화로 연결하나 이들은 토론 분위기를 뒤집을 반전 발언을 쏟아낸다. 또 전문 게임 해설자인 김정민이 등장해 우리나라 국가대표 배틀그라운드 게이머들이 선호하는 게임 스타일에 대한 이야기도 들어볼 수 있다.

    한편, 이번 '뇌피셜' 에피소드에서는 KT의 인공지능 스피커 '기가지니'의 활약도 살펴볼 수 있다. 김종민이 '배틀그라운드'와 '홍진영'에 대해 묻자 '기가지니'는 막힘 없이 게임 설명을 하고, 홍진영의 노래 '잘가라'를 플레이해 김종민과 홍진영을 포함해 스튜디오에 있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이제껏 웹 예능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배틀그라운드 한 판 대결이 펼쳐질 히스토리 '뇌피셜'은 8월 23일(목) 오후 5시 히스토리 유튜브, 페이스북, 네이버 채널에서 동시 공개된다.

    '뇌피셜'은 SBS '런닝맨',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너'를 연출한 컴퍼니상상의 김주형 PD가 기획하고, '런닝맨'의 FD와 PD로 활약했던 컴퍼니상상의 고동완 PD가 연출을 맡았다.

    lunarf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