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법원, "AVEX는 JYJ에 78억원 지급하라!" 판결. JYJ 소송 끝내고 日 활동 재개

기사입력 | 2013-01-18 16:31:39

그룹 JYJ(김재중, 박유천, 김준수)가 일본 에이전시 에이백스(AVEX)와의 긴 소송 끝에 승소를 거뒀다.

18일 일본 도쿄지방재판소는 일본 최대 매니지먼트회사인 에이벡스에 대하여 JYJ의 일본내 독점 매니지먼트권을 주장하는 등의 행위를 하지말 것을 명령했다. 이어 JYJ의 소속사인 씨제스에 대해 약 6억 6천만엔(약 78억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도쿄지방재판소는 또한 에이벡스가 씨제스 대표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실을 공지했다고 인정하고, 씨제스 대표 개인에 대해서도 손해배상금 약 100만엔(약 1100만원)을 지급하라는 판결도 함께 내렸다.

JYJ는 한국에서 2009년 11월 SM에 대한 전속계약효력정지가처분을 받은 후, 소속사 씨제스를 통해 2010년 2월 경 에이벡스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였으나, 활동 범위와 관련하여 양측의 의견이 충돌되자, 에이벡스는 2010년 9월 경 일방적인 공지를 통해 씨제스의 대표가 폭력단과 관련이 있다는 허위 주장을 하며 JYJ의 일본 내 활동을 일방적으로 중지시켰다.

그러자 씨제스는 에이벡스에 대해 전속계약해지를 통지하고 일본 내 활동을 하려고 했으나, 에이벡스가 자신이 JYJ에 대한 일본 내 독점 매니지먼트 권한이 있다고 주장하며 콘서트 등 활동을 방해해왔다. 이에 씨제스가 일본 법원에 방해행위 등 금지 및 손해배상 등을 청구하였고, 18일 위와 같은 내용의 판결을 받게 된 것이다.

씨제스는 "일본 사법부가 에이벡스의 JYJ에 대한 일본내 방해활동이 인정하고 이를 금지시킨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판결을 계기로 JYJ의 일본 내 활동이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JYJ는 지난 11월 전 소속사였던 SM 엔터테인먼트 사이의 전속 계약 분쟁이 3년 4개월 만에 양측의 합의로 마무리 된데 이어 이번 에이벡스와의 소송도 승소 판결이 나면서 JYJ는 모든 법적 소송을 끝내고 완전히 자유의 몸이 됐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