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조경기장에 다시 선 아이콘, 어느새 이만큼 컸나? 히트곡, 무대 매너까지 급성장

    기사입력 2016-01-31 19:07:23


    '괴물 신인' 아이콘이 두번째 단독 콘서트마저 매진 시키는 괴력을 발휘했다.

    아이콘은 30일과 31일 서울 올림픽공원내 체조경기장에서 '아이콘 2016 쇼타임 투어'를 개최했다. 지난해 10월 데뷔와 동시에 국내 최대 규모의 공연장인 체조경기장에서 콘서트를 열어 화제가 됐던 아이콘은 두번째 콘서트 마저 이틀 동안 2만4000여 관객을 모으며 무서운 티켓 파워를 과시했다.

    4개월 만에 체조경기장에 다시 선 아이콘은 짧은 기간 동안이지만 한 층 성장된 모습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리듬타'로 콘서트의 문을 연 아이콘은 '지못미' '이리 오너라' '취향저격' '덤앤더머' '왜 또' 등 그동안 대중으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던 히트곡들을 열정적으로 선보였다. 또 'WIN' '믹스 앤 매치'등 멤버들이 데뷔 전 거쳤던 두번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발표했던 '클라이맥스' '저스트 어너더 보이' '롱 타임 노 시' 등의 무대도 다시 보여줘 데뷔 전부터 지금까지 발전해온 아이콘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공연장을 온통 붉은 색으로 물들인 관객들은 그동안 방송에서 볼 수 없던 아이콘의 색다른 매력을 발견하는 기쁨도 맛봤다. 아이콘 멤버들의 여장 무대와 장난스런 모습을 볼 수 있는 영상에 객석의 함성은 커질 수 밖에 없었다.


    신인들은 2시간에 가까운 공연을 이끌어갈 레퍼토리가 부족해 단독 콘서트가 사실상 불가능하지만 아이콘은 다양한 노래와 무대로 2시간이 지루하다는 느낌없이 공연을 소화했다.

    한편 아이콘은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2월 27일 대구, 3월 5일 부산으로 국내 콘서트를 이어가고 다음달 후쿠오카, 도쿄 등 총 5개 도시 14회 공연에 14만6000 관객 동원 규모의 일본 아레나 투어를 개최한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