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년차 배우 진세연, SBS 일일극 주인공 파격 캐스팅 화제

    기사입력 2011-10-21 08:34:29

    사진제공=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

    신인배우 진세연(19)이 SBS 저녁 일일극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진세연은 '당신이 잠든 사이' 후속으로 내달 14일 첫 방송되는 '내 딸 꽃님이'에서 타이틀롤인 '양꽃님' 역으로 전격 발탁됐다.

    진세연은 드라마 '짝패' '드라마 스페셜- 빌리티스의 딸들', 영화 '화이트-저주의 멜로디' 등에서 강렬한 캐릭터를 신입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소화해내며 눈도장을 찍었다.

    SBS 드라마국 관계자는 "데뷔한지 1년도 되지 않은 신인 여배우에게 주인공을 맡기는 파격을 감행했지만 그간의 작품과 오디션을 통해 신인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뛰어난 연기력과 꽃님이의 명랑하고 밝은 캐릭터와 120% 일치하는 이미지, 무엇보다도 무한한 잠재력을 봤다"며 파격 캐스팅의 배경을 전했다.

    '내 딸 꽃님이'는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모녀가 기꺼이 서로를 위해 헌신하고 보듬으며 험난한 세상을 살아나가는 따뜻하고 감동적인 휴먼멜로 드라마. 진세연이 연기할 양꽃님은 재활병원의 작업치료사로 조폭 환자들 앞에서도 할 말은 하고야마는 씩씩함과 슬픈 영화를 볼 때 휴지 한 박스를 거뜬히 사용하는 여린 감성을 동시에 소유한 인물이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살가운 말 한마디 건넨 적 없었던 새어머니 장순애(조민수)와 세월을 함께 부딪치면서 딸 노릇을 톡톡히 한다.

    실제 고등학교 3학년인 진세연은 요즘 '내 딸 꽃님이' 촬영과 입시를 병행하느라 눈코 뜰 새 없는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그녀는 "부단한 연습과 노력으로 주인공으로서 부족한 경험을 채워나가고 있다. 또한 선배님들의 연기를 많이 보고 배우기 위해 대부분의 시간을 촬영장에서 보내고 있다"며 "믿고 맡겨주신 분들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꽃님이와 100% 싱크로율된 연기를 선보이겠다. 지켜봐달라"는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김명은 기자 dram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