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백호-렌, 드라마 '전우치' 통해 정극 연기 도전

    기사입력 2013-01-17 09:14:36


    보이그룹 뉴이스트의 멤버 백호와 렌이 정극 연기로 영역을 확장한다.

    백호와 렌은 KBS2 수목극 '전우치'에 캐스팅돼 지난 17회 방송을 통해 첫 선을 보였다.

    16일 방송된 17회에서 백호는 오용(김병세)의 눈을 피해 강림(이희준)을 소당주로 모시는 카리스마 무사 '장원' 역으로 렌은 조보소에 큰방상궁의 죽음을 전하는 막내 기별서리 '강설'로 출연했다.

    뉴이스트 소속사 플레디스 측은 "첫 정극 연기라 걱정이 앞서지만 선배님들의 도움으로 열심히 배우고 있다"며 "이번 '전우치' 출연을 통해 연기에 도전, 무대에서 뉴이스트와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니 많은 응원 바란다"고 전했다.

    백호, 렌의 연기자 데뷔 소식에 팬들은 "맥도날드 광고에 이어 정극 드라마까지.. 올해 가장 기대되는 신인이다", "끼 많은 멤버들이 연기자로서는 어떤 변신을 할지 궁금하다"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뉴이스트는 오는 2월 초 컴백을 목표로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