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옥부터 우현까지…'부잣집 아들' 든든한 명품배우 총출동

    기사입력 2018-01-25 08:32:2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매력까지 겸비한 명품배우군단이 총출동한다.

    오는 3월 방송되는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은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고군분투하는 부잣집 아들 '이광재'(김지훈 분)와 곁에서 적극적으로 그를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김주현 분)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앞서 김지훈과 김주현, 이규한, 홍수현, 이창엽이 각자 개성 있는 인물을 맡아 기대를 모은 가운데 김영옥, 정보석, 윤유선, 강남길, 이승연, 우현, 박순천, 윤철형 등 이름만 들어도 든든한 배우들이 함께해 드라마에 대한 신뢰도가 상승하고 있다.

    특히 극 중 이들을 주축으로 세 가족의 이야기가 펼쳐지며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이끌 예정. 먼저 할머니, 아버지, 어머니, 1남 2녀로 구성된 영하네 가족 중 김영옥이 맡은 할머니 '박순옥'은 상당한 재산을 숨겨 놓고 있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자식들에게 절대 재산을 오픈하지 않아 호기심을 가중시키는 인물.

    정보석은 가난을 이겨낸 한 가족의 가장이자 다소 무뚝뚝하고 가부장적인 아버지 '김원용'을 맡았고 윤유선은 정보석의 아내로 결혼해 고생한 기억으로 경하(홍수현 분), 영하에게 절대 가난한 남자와 결혼하지 말라 늘 얘기할 정도로 딸들을 향한 애정이 지극한 어머니 '박현숙'으로 분한다.

    또한 아버지, 어머니, 외아들로 이뤄진 광재네 가족은 강남길이 쉐프 출신으로 각고의 노력 끝에 외식사업계의 거물이 된 아버지 '이계동'을, 이승연이 이광재의 계모이자 의류샵을 경영하는 '남수희'를 각각 맡았다. 윤철형이 분하는 '남회장'은 수희(이승연 분)의 오빠로 계동과 사업파트너를 준비 중인 인물. 우현은 이계동(강남길 분)과는 형, 동생 하는 사이이자 운전기사 겸 개인비서인 '최효동'을 연기한다. 철부지 아들과 그를 애지중지 아끼는 아버지, 이들이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마지막으로 순옥네 세 들어 사는 용이(이창엽 분)네 가족은 박순천이 세 번의 결혼 후 억척스럽게 살아가는 어머니 '복순씨'로 변신, 두 집안 간의 갈등과 재미를 잇는 활약을 보여줄 전망이다.

    이에 뚜렷한 개성과 사연을 지닌 세 가정의 스토리가 드라마를 궁금하게 만들고 있는 상황. 이들은 우리네 부모 세대의 현실을 그려내 시청자들의 공감과 웃음, 감동을 함께 이끌어낼 것이며 서로 아웅다웅 호흡하는 모습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과 진정한 삶의 가치를 전하고자 한다.

    한편,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은 드라마 '전원일기', '엄마의 바다', '그대 그리고 나', '그 여자네 집', '맏이', '엄마' 등 관록의 필력을 보여준 대한민국 대표 작가 김정수가 집필을 맡았으며 '밥상 차리는 남자' 후속으로 첫 방송된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