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유지태 X 류준열 특급조합, 영화 '돈'으로 뭉친다

    기사입력 2017-02-15 14:59:21


    [스포츠조선 박현택 기자] 유지태와 류준열, 특급 조합이 성사됐다.

    15일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두 배우는 박누리 감독의 입봉작인 '돈'의 주연으로 낙점됐다. '돈'은 평범한 샐러리맨이 주식시장에 뛰어들었다가 거대한 음모에 맞서게 되는 이야기를 다룬다. 크랭크인은 2017년 상반기로 예정됐으며, 개봉일은 미정이다.

    좀처럼 상상할 수 없었던 두 배우가 만들어 갈 시너지에 관심이 모인다.

    메가폰을 잡은 박누리 감독은 2010년 '부당거래'와 2012년 '베를린'의 조감독을 거쳐 2013년 '남자가 사랑할 때'의 각색을 담당한 후 '돈'을 통해 감독으로 데뷔하게 됐다.

    ssale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