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암수살인' 김윤석,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서 男주연상 수상

    기사입력 2018-10-26 15:13:01

    배우 김윤석이 13일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암수살인'의 언론시사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실화극 이다.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 역의 주지훈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 역의 김윤석이 연기대결을 펼친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9.13/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범죄 영화 '암수살인'(김태균 감독, 필름295·블러썸픽쳐스 제작)의 김윤석이 제3회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016년 출범한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London East Asia Film Festival)는 런던 시내 주요 극장에서 개최, 아시아 거장들의 걸작부터 신진 감독들의 수작까지 두루 갖춘 풍성한 라인업을 선보이며 유럽 최대 아시아 영화제로 주목 받고 있다. '암수살인'은 영화제의 포문을 알리는 오프닝 갈라 부문에 초청되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난 10월 25일 런던의 VUE Cinema Leicester Square 극장에서 전석 매진이라는 열렬한 호응 속에 상영된 '암수살인'의 오프닝 갈라 행사에는 영화의 주역 김윤석과 김태균 감독이 참석해 뜨거운 박수를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암수살인'에서 살인자의 자백을 쫓는 유일한 형사 형민 역으로 관객들에게 깊은 공감을 이끌어낸 김윤석이 남우주연상에 해당되는 베스트 액터 상을 거머쥐는 쾌거를 이뤄냈다.


    '암수살인'을 통해 언론과 평단, 그리고 350만 명이 넘는 한국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김윤석은 대체불가능의 연기력으로 집념과 인간미 넘치는 형민 캐릭터를 완성, 해외 평단과 관객들의 마음마저 사로잡았다. 영화 상영 이후에는 김윤석과 김태균 감독이 Q&A 세션을 통해 영국 관객들과 영화에 대한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또한, 이번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에서는 '암수살인' 뿐만 아니라 '1987' '극비수사'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까지 김윤석의 전작들을 돌아보는 특별전을 개최할 예정으로 눈길을 모은다.

    350만 관객을 돌파하며 굳건한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암수살인'은 해외 평단과 관객들까지 사로잡으며 뜨거운 호응을 일으키고 있다.

    한편,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김윤석, 주지훈, 문정희, 진선규, 허진 등이 가세했고 '봄, 눈'의 김태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