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뮤지스, 첫 단독콘서트 예매 10분만에 전석매진 '깜짝'

    기사입력 2016-01-16 09:15:16 | 최종수정 2016-01-16 17:18:26



    걸그룹 나인뮤지스의 첫 단독 콘서트 '뮤즈 인 더 시티(MUSE IN THE CITY)'가 전석 매진됐다.

    나인뮤지스는 오는 2월 19일 어린이대공원 와팝홀에서 첫 단독 콘서트 '뮤즈 인 더 시티(MUSE IN THE CITY)'를 개최한다. 콘서트 개최에 앞서 지난 15일 예스24를 통해 팬클럽 선 예매에 이어 일반 예매를 시작해 10분여 만에 전석이 모두 매진됐다.

    특히 이번 공연은 나인뮤지스가 데뷔 6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로 개최 소식을 전한 직후부터 티켓에 대한 문의와 공연 일정 추가 요청이 쇄도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나인뮤지스는 2010년 데뷔 후 '모델돌', '군통령' 등 다양한 수식어를 만들어내며 나인뮤지스만의 차별화된 개성으로 입지를 다졌다. 또한 지난해 드라마(DRAMA), 다쳐(Hurt Locker), 잠은 안오고 배는 고프고 등 총 세 번의 앨범 활동과 공식 팬클럽을 창단하며 무서운 기세로 성장 중이다.

    소속사 스타제국 관계자는 "티켓 오픈 전후 콘서트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많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나인뮤지스의 첫 단독 콘서트는 오는 2월 19일 어린이대공원 와팝홀에서 진행된다. <스포츠조선닷컴>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