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신예 전종서, 이창동 신작 '버닝' 파격 캐스팅…유아인과 호흡

    기사입력 2017-09-08 10:17:0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이창동 감독 8년 만의 신작 영화 '버닝'에 신예 전종서가 캐스팅 됐다.

    영화 '버닝' 측은 8일 "'시' 이후 8년 만에 돌아온 이창동 감독의 신작 '버닝'은 신인 여배우 오디션을 통해 '해미' 역에 전종서를 캐스팅했다"고 전했다.

    극 중에서 전종서가 맡은 '해미'는 주인공 '종수'(유아인)의 고향친구이자 그가 사랑하는 여자로 미스터리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전종서는 수 개월간 진행 된 오디션에서 이창동 감독이 발굴한 원석이다. 기존 연기 경험이 전무한 전종서는 이번 작품을 통해 스크린 데뷔를 하는 것. 이창동 감독은 설경구, 문소리 등 한국의 대표적 연기파 배우들을 발굴한 데 이어 이번 '버닝'에서는 신예 전종서를 전격 캐스팅, 그녀가 차세대 한국의 대표적 연기파 배우의 계보를 이을 것인지 기대된다.

    세계적 명감독 이창동과 유아인의 만남에 신예 전종서의 합류로 윤곽이 잡힌 화제작 '버닝'은 오는 9월 중순에 크랭크인 해, 내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