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수 친정 울린 역전 끝내기포' kt, LG 2연전 스윕

    기사입력 2016-09-04 18:08:54

    4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BO리그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kt가 박경수의 9회 끝내기 홈런으로 LG를 상대로 4대3 역전승을 거뒀다.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는 박경수.
    수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6.09.04

    kt 위즈가 박경수의 극적인 역전 끝내기 투런포에 힘입어 LG 트윈스와의 2연전을 모두 쓸어담았다.

    kt는 4일 수원 LG 트윈스전에서 캡틴 박경수의 9회말 역전 끝내기 투런포에 힘입어 4대3으로 승리했다. kt는 이날 승리로 하루 전 승리까지 포함, 2연전을 모두 쓸어담으며 5강 싸움에서 갈 길 바쁜 LG에 제대로 고춧가루를 뿌렸다. 특히, 박경수는 생애 첫 끝내기 홈런을 친정을 상대로 터뜨려 아픔을 줬다. LG는 충격의 2연전 스윕패로 3연패 늪에 빠지고 말았다.

    팽팽한 접전이었다. kt가 전날 승리의 기세를 몰아 1회말 이진영의 선취 1타점 2루타로 1-0 스코어를 만들었다. LG도 승리에 목말랐다. 5회초 양석환이 잘던지던 kt 선발 라이언 피어밴드를 상대로 동점 솔로포를 터뜨렸다.

    그러자 kt가 다시 달아났다. 5회말 유한준이 LG 선발 우규민을 상대로 1타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그러자 LG가 곧바로 균형을 맞췄다. 6회초 채은성이 동점 적시타가 터졌다.

    그러다 LG가 승기를 잡는 듯 했다. 8회초 루이스 히메네스와 오지환의 연속 2루타가 터지며 3-2로 처음 앞서나갔다.

    그러나 통한의 9회말이 됐다. 마무리 임정우가 선두 유한준을 볼넷으로 내보낸 게 화근이 됐다. 부담을 느낀 임정우는 다음 타자 박경수를 상대로 몸쪽 승부를 벌였고, 가운데로 몰린 공을 박경수가 통타했다. 좌중월 끝내기 투런포. LG는 마지막 비디오 판도에 실낱같은 희망을 가졌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