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지니어스' 신아영, 둥지 틀었다…프리 활동 박차

    기사입력 2015-07-30 08:21:45 | 최종수정 2015-07-30 09:09:14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신아영 전 아나운서가 새 소속사에 둥지를 틀고 본격적으로 프리활동에 시동을 건다.

    30일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신아영이 최근 여울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진행을 맡으며 프리 방송인으로서 활발한 활동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신아영은 하버드대학교 역사학과를 졸업한 재원으로 지난 2014년 1월 SBS 스포츠에 입사해 '스포츠센터'와 'EPL리뷰' 등 다수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SBS스포츠의 간판 아나운서로 떠올랐다. 특히 아버지가 신제윤 금융위원장인 것으로 알려져 '엄친아 아나운서'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지난 1월 스포츠 외의 다양한 일을 하고 싶다고 밝히며 SBS스포츠에서 퇴사했다. 예능 프로그램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 'tvN '더 지니어스: 블랙 가넷' 등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한편, 신아영의 새 둥지인 여울 엔터테인먼트는 배우 김영웅, 주아성, 홍가영, 하지영, 함희지 등이 소속돼 있다.

    smlee0326@sportschosun.com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