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친정팀에 비수꽂다! KT 금민철-이해창-윤석민

    기사입력 2018-04-03 21:27:18

    2018 KBO리그 kt와 넥센의 경기가 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kt 선발투수 금민철이 힘차게 볼을 던지고 있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8.04.03.

    KT 위즈와 넥센 히어로즈가 맞붙은 3일 고척스카이돔은 기싸움이 팽팽했다. 나란히 2연승 상승세 팀끼리의 격돌. KT는 강력한 신인왕 후보 강백호의 파이팅이 눈에 띄고 넥센에는 지난해 압도적인 신인왕을 차지했던 이정후가 버티고 있다. 둘의 맞대결은 성사되지 못했다. 이정후가 손가락을 살짝 다쳐 라인업에서 빠졌다.

    막상 경기에 들어가자 주목의 대상이 바뀌었다. 넥센에서 KT로 이적한 이들의 '친정팀 비수 꽂기'가 금방 화제에 올랐다.

    KT 금민철의 선발 역투, KT 포수 이해창의 명품 투수리드와 방망이, 도루 저지. 그리고 윤석민의 홈런까지. 넥센 선수단으로선 한때 동료였던 이들의 맹활약에 기분이 묘할 수 밖에 없었다.

    KT 선발 금민철은 넥센 출신이다. 지난 시즌이 끝난 뒤 2차 드래프트로 풀려 KT 유니폼을 입었다. 스프링캠프에서 김진욱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아 5선발을 꿰찼다. 선수층이 옅은 KT의 마운드 사정도 일조했지만 절치부심한 금민철의 노력 대가였다. 경기전 장정석 넥센 감독은 "금민철은 좋은 투수다. 우리 팀 소속이었지만 정작 우리팀 타자들이 상대해본 적은 거의 없다. 우리가 제일 모른다"며 웃었다. 금민철은 지난달 28일 SK 와이번스전에서 시즌 첫 등판을 해 5이닝 2실점 선발승을 거뒀다. 이날 7이닝 동안 5안타 5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2승째를 따냈다. 최고구속은 137km에 그쳤지만 커브와 포크볼의 제구가 좋았다.

    2018 KBO리그 kt와 넥센의 경기가 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2회초 kt 이해창이 2타점 2루타를 친 후 1루로 뛰어나가고 있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8.04.03.

    포수 이해창은 2010년 신인드래프트 7라운드 50순위로 넥센에 입단했다. 2011년 이후 3년간 2군에만 머물다 2014년 방출됐다. 2015년 KT에 신고선수로 입단해 지난해는 114경기에서 타율 2할7푼2리, 11홈런 44타점으로 쏠쏠한 활약을 했다. 장성우와 함께 KT 안방을 같이 책임지고 있다.

    이날 이해창은 타석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을 올렸다. 1회와 3회에는 두 차례 결정적인 도루 저지를 해 마운드 위 금민철을 안정시켰다.

    KT 6번 타자로 나선 윤석민도 2014년 두산 베어스에서 넥센 히어로즈로 이적한 뒤 지난해 KT 위즈로 트레이드돼 왔다. 윤석민은 5회초 5-1에서 7-1로 달아나는 쐐기 투런포를 터뜨렸다. 윤석민은 5타수 2안타(1홈런) 3타점으로 펄펄 날았다. 이들 셋은 이날 KT 3연승을 밀고 끌었다.


    고척=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2018 KBO리그 kt와 넥센의 경기가 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초 kt 윤석민이 좌중월 2점 홈런을 친 후 덕아웃에서 김진욱 감독 등 코칭스텝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8.04.03.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