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성그룹 카드 "오디션 본 날 바로 타이틀곡 녹음" [화보]

    기사입력 2017-04-17 14:57:03




    [스포츠조선닷컴 김영록 기자]혼성그룹 카드(K.A.R.D)가 몽환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글로벌 한류매거진 KWAVE M(케이웨이브엠)은 17일 카드와 함께 한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카드는 '컬러 온 카드(COLOR ON K.A.R.D)'라는 주제로 화보 촬영에 임했다. 화보 속에는 흑백의 카드 멤버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멤버들은 제각기 다른 소품을 들고 자신의 존재감을 뽐냈다.

    또다른 사진에서 멤버들은 듀엣으로 나뉘어 각기 푸른 조명과 붉은 조명에서 몽환적인 표정 연기를 펼쳤다. KWAVE M은 "카메라 앞에서 어색하기도 잠시, 곧 신인답지 않은 카리스마를 내뿜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고 전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멤버들은 각자 그룹 합류 비하인드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멤버 지우는 "클래식을 전공하다 용기를 내서 지금의 회사에 오디션을 봤다"며 "오디션 본 날 저녁에 다시 녹음실로 오라고 해서 '오나나(Oh NaNa)'를 바로 녹음했다. 가녹음 이긴 하지만 아직도 얼떨떨하다"고 남다른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 멤버 소민은 "원래는 성격이 소심해서 부모님 걱정이 크셨다. 성격을 바꿔보려 댄스 학원에 다녔고, 학원을 통해 오디션을 보게 되어 지금의 회사와 인연을 맺었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이날 각자 자신의 '히든 카드'를 소개하기도 했다. 멤버 비엠은 "댄스와 작곡 능력이 내 히든 무기"라며 "어렸을 때부터 댄서가 꿈이었다. 지금 작곡 공부도 열심히 하고 있어서 나중엔 내가 전체 프로듀싱한 무대를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제이셉은 "'허당미'가 내 매력 포인트"라며 "첫 인상이 날카롭다는 소리를 많이 듣는데, 사실은 옆집 오빠 같은 성격이다. 팬분들께 친밀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카드는 킹(King), 에이스(Ace), 조커(jokeR), 히든(hiDDen)을 콘셉트로 구성된 DSP 미디어의 신예 혼성 그룹이다. 3단계에 걸친 데뷔 프로젝트로 '오나나(Oh NaNa)', '돈리콜(DON'T RECALL)'을 발표했으며, 해외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오는 4월 마지막 3단계의 프로젝트 곡이 공개될 예정이다.

    카드의 화보와 더 자세한 인터뷰는 매거진 KWAVE M 48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lunarfly@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