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전석호 "'미생' 이후 2년 공백, '굿와이프'로 돌아온 이유?"

    기사입력 2016-09-02 08:30:54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tvN '미생'을 끝낸 뒤 안방극장에서 모습을 감춘 배우 전석호(32). 그는 왜 2년의 공백기를 가졌으며, 긴 공백을 tvN 드라마 '굿 와이프'(한상운 극본, 이정효 연출)로 깼을까?

    지난 2000년 코미디 영화 '하면 된다'(박대영 감독)와 EBS '학교 이야기'를 통해 데뷔한 전석호는 이후 영화 '싱글즈'(03, 권칠인 감독) '조난자들'(14, 노영석 감독) '굿바이 싱글'(16, 김태곤 감독) '봉이 김선달'(16, 박대민 감독)과 tvN 드라마 '미생'(14, 정윤정 극본, 김원석 연출) '굿 와이프', 그리고 연극 '인디아 블로그'(11) '터키블루스'(13) '불령선인'(13) '인사이드 히말라야'(14) 등을 거쳐온 6년 차 실력파 배우다.

    특히 전석호는 '미생'에서 여자 직속 후배인 안영이(강소라)를 인정하지 않는 하성준 대리 역으로 데뷔 이래 최고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하대리는 하는 짓마다 주먹을 부르는 밉상, 진상 상관. 만인의 분노를 들끓게 하는 '분노유발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렇듯 안영이 에피소드가 등장할 때마다 공분을 일으킨 하대리를 완벽히 소화한 전석호는 '미생'을 통해 무명에 가까웠던 자신의 이름을 널리 알리게 됐다.

    '인생작'이라 꼽히는 '미생'이 종영한 뒤 전석호는 충무로와 대학로로 돌아가 다시금 연기 공부를 시작했다. 대게 '물 들어올 때 노 젓는 법'이지만 그는 오히려 숨을 고르고 워밍업에 돌입하며 더 멀리, 더 높게 도약할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2년간 1편의 연극과 3편의 영화에 참여하며 내공을 쌓았고 오랜 고민 끝에 '굿 와이프'를 택했다.


    '굿 와이프'에서 세양지검 검사 박도섭을 연기한 전석호. 그는 최근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많은 변화가 있었다. '미생'에서 많은 시청자에게 사랑받은 덕분에 지금의 샛별당엔터테인먼트도 소속될 수 있었고 많은 기회가 주어졌다"고 머쓱한 듯 머리를 긁적였다.

    전석호는 "'미생'이 끝난 뒤 소속사에 둥지를 틀고 1년간 아무것도 안 했다. 회사 차원에서 보면 한숨이 절로 나오는 소속 배우였을 것이다. 그런데도 내 의사를 전적으로 믿고 기다려주더라. 한편으로 미안하고 고맙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그는 "'미생' 이후 공백은 전적으로 내 의지였다. 다른 배우들처럼 나 역시 흥행한 작품이 생기니까 캐스팅 제의가 들어오기 시작하더라. 그런데 그런 식으로 갑자기 여기저기 얼굴을 들이밀고 싶지 않았다. 대중을 자주 찾아뵙는 것도 맞지만 배우로서 좀 더 갈고 닦아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는 게 여러모로 의미가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 그리고 '미생' 같은 경우는 내가 했던 것보다 그 이상의 큰 관심을 받았다는 생각이 컸다. 좋은 작품 덕을 본 것이지 내가 잘해서 얼굴을 알렸다고 여기지 않는다. 이러한 사랑과 관심은 내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일부러 더 숨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품을 선택하기보다는 공연 무대로 돌아가 원래의 전석호대로 맘 편안하게 연기하면서 소진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다들 '왜 물 들어올 때 노 안 젓냐?'고 혀를 차는데 그때마다 '물은 또 언젠가 들어올 것이고 그때 노를 저어 앞으로 나가면 되는 거 아닌가? 만약 물이 안 들어오면 내가 걸어서 가면 되지'라고 답해주곤 한다. 소신 있는 배우가 내 신조다"고 덧붙였다.

    확실히 전석호는 요즘 미덕으로 떠오른 '소처럼 열일'하는 배우는 아니다. 그렇다고 자만하거나 나태하지 않다. 공백기 속에서도 꾸준히 연극 연출을 준비하기도 기획하기도 했다. 전석호는 "얼마나 일을 하느냐보다 어떻게 일을 하느냐가 내겐 더 중요한 삶의 모토다. 삶의 질을 높이는 과정에서 물질적인, 즉 돈도 중요한 부분이지만 어떤 가치관으로 어떤 마음으로 살아가느냐가 삶의 질을 평가해주는 방향이라고 여긴다. 그리고 평소 시도나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기에 내 방식대로 천천히 준비하다 도전하고 싶은 작품, 역할이 생기면 곧바로 달려들 열정도 가득하다"고 답했다.


    남다른 연기 소신으로 2년을 보낸 전석호는 앞서 말했던 대로 시도하고 도전해보고 싶은 '굿 와이프'를 만나 다시금 안방극장 문을 두드렸다. 모두가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입이 닳고 마르도록 '전도연과 호흡'을 '굿 와이프'의 선택 이유로 꼽았지만 전석호는 달랐다. 물론 전석호 역시 '칸의 여왕'과 호흡을 기대하기도 했지만 그보다 앞서 '불편한 이야기'였다는 점에 매료됐다는 것.

    전석호는 "뻔한 사랑 이야기 아니라 일단 마음에 들었고 법정물이라는 소재 자체에 대한 호기심도 있었다. 성스캔들, 비리, 불륜 등 다양한 치부를 드러내면서 생각하게 만드는 드라마이지 않나? 난 이런 복합적인 이야기가 재밌다. 무엇 보다 보면 볼수록 시청자를 불편하게 만든다는 점이 흥미롭다. 작품 자체가 불편하다는 게 아니라 현실에서의 불편함을 제대로 드러내는 드라마라는 의미다"고 말했다.

    그는 "인간이 가질 수 있는 불편한 감정을 갖게 하는데 무엇보다 부부가 절대 함께 볼 수 없는 드라마다"며 "어떤 부부는 '굿 와이프'를 보면서 아내가 남편에게 '당신도 저래?'라고 물었다더라. 내 상황과 비교할 수 있는, 생각할 거리를 주는 드라마다. 부부가 함께 보기에 불편한 드라마, 이 얼마나 재미있는 상황인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미국 CBS 동명 인기 드라마를 리메이크 한 '굿 와이프'는 검사 남편이 스캔들과 부정부패로 구속되자 아내가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변호사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전도연, 유지태, 김서형, 나나, 이원근, 윤계상, 김태우, 태인호, 채동현, 박정수, 전석호 등이 가세했고 KBS2 '스파이'를 집필한 한상운 작가가 극본을, tvN '마녀의 연애' JTBC '무정도시'의 이정효 PD가 연출을 맡았다. 지난 27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샛별당엔터테인먼트, tvN '굿 와이프' 스틸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