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예술대상' 박유천-천우희, 영화부문 남녀 신인연기상 수상

    기사입력 2015-05-26 21:33:04 | 최종수정 2015-05-26 21:56:13

    백상예술대상 박유천 천우희

    박유천과 천우희가 제 51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부문 남녀신인상을 수상했다.

    박유천 천우희는 26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51회 백상예술대상에서 각각 영화 '해무'(감독 심성보), '한공주'(감독 이수진)으로 남녀 신인연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번 백상예술대상에서 박유천은 '스물' 강하늘, '강남1970' 이민호, '쎄시봉' 조복래, '소셜포비아'의 변요한과, 천우희는 '강남1970' 설현, '마담뺑덕' 이솜, '타짜2: 신의 손' 이하늬, '인간중독' 임지연과 치열한 경합을 펼쳤다.

    수상 후 박유천은 "첫 영화 '해무'로 좋은 상을 받을 수 있 감사하다. '해무'를 하기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더욱 진심을 담아서 연기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천우희는 "신인상이 생애 한 번 뿐인 상인데 이렇게 수상하게 되어 기쁘다. 내가 데뷔한지 10년 만에 신인상을 받는데 이제부터가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이렇게 좋은 연기할 수 있게, 또 많은 걸 느끼고 얻을 수 있게 해준 '한공주' 팀과 이 기쁨을 나누겠다"고 벅찬 마음을 밝혔다.

    한편 이날 시상식은 개그맨 신동엽과 배우 김아중, 주원의 사회로 진행됐다. 지난 1965년부터 한국대중문화 예술의 발전을 위해 제정된 백상예술대상은 지난 1년간 방영 또는 상영된 TV와 영화 부문의 제작진과 출연자에게 시상하는 종합예술상으로 올해는 TV와 영화 부문 작품상, 최우수 연기상, 감독상, 극본상 등 총 25개 부문에 걸쳐 시상이 진행된다. <스포츠조선닷컴>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