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리 권율, 한국영상자료원 홍보대사 위촉

    기사입력 2014-08-05 09:29:08

    영화배우 권율, 이병훈 한국영상자료원장, 영화배우 한예리.(왼쪽부터)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한국영상자료원(원장 이병훈, 이하 '영상자료원')은 4일 오전 11시 상암동 시네마테크KOFA에서 최근 충무로가 주목하는 두 배우 권율, 한예리와 영상자료원 홍보대사 위촉식을 체결하고, 올 한 해 동안 한국 고전영화 발굴, 복원에 대한 중요성을 대중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이원장은 위촉식에서 "기관 설립 이래 처음으로 홍보대사를 위촉하는 뜻 깊은 날"이라며, "이번 홍보대사 위촉을 통해 유실된 영화를 발굴하고, 훼손된 영화를 복원하는 일에 보다 많은 대중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한 고전영화 발굴과 복원에 대한 정부당국과 영화관계자들의 지원과 관심을 당부했다.

    이어 권율 한예리의 소속사인 사람엔터테인먼트 이소영 대표는 "배우 매니지먼트로서 영상 보존 및 발굴에 힘쓰고 이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이며 "한국고전영화의 가치를 알리고 고전영화를 발굴하고 보존하는 사업에 대한 중요성을 대중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두 배우, 권율과 한예리도 영상자료원 홍보대사로 위촉된 각오를 밝혔다. 권율은 "'명량'을 촬영하면서 난중일기를 정독했는데, 이 때 역사적 자료의 보존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되었다"고 한 뒤, "우리 고전영화를 발굴하고 복원하는 일이 우리의 역사를 보존하는 일"이라며 문화유산 보존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당부했다.

    아울러 한예리는 "한국영상자료원 40주년 기념영화 '아카이브의 유령들'에 내레이션으로 참여하면서 영상자료원 사업들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되었다. 우리의 역사이자 유산인 고전영화에 대해 더욱 더 많은 분들에게 알릴 수 있는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권율과 한예리는 영상자료원 홍보대사로 활동하면서 형식적인 행사참여를 지양하고, 관객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먼저, 시네마테크KOFA에서는 두 배우가 직접 선택한 한국고전영화를 관객들과 함께 보고 관객과의 대화(GV) 형식으로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권율(한예리)와 함께 보는 고전영화"(가칭) 특별전을 마련한다. 또한 국내외 고전, 예술영화를 연중 무료로 상영하는 시네마테크KOFA의 홍보영상(트레일러)에 출연하기로 협의했으며, 올 하반기부터 영상자료원과 공동으로 '한국영화 발굴 캠페인'을 통해 한국영화 발굴과 복원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을 꾸준히 환기해 나아갈 예정이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