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연맹 자유선발 명단 공시, 대학축구 유망주 18명 입성

    기사입력 2013-11-17 13:47:15

    ◇류승우

    대학축구 유망주 18명(클래식 15명, 챌린지 3명)이 자유선발선수로 K-리그의 선택을 받았다.

    프로축구연맹은 15일 자유선발선수 명단 18명을 공시했다. K-리그 신인 선발제도가 현행 드래프트 방식에서 자유 선발제도로 점진 개편됨에 따라, 2014년 신인선수 선발은 1, 2부 구단 모두 자유선발(팀당 2명)과 드래프트 지명 방식을 혼용 적용한다.

    현재 K-리그 클래식(1부) 1위 울산은 공격수 김용진(20·건국대)을 영입했다. 2위 포항스틸러스는 골키퍼 김진영(21·건국대)을 데려왔다. 관심을 모았던 공격수 류승우(20·중앙대)는 골키퍼 김경민(22·한양대)과 함께 제주 유나이티드를 선택했고, 지난해 우승팀 FC서울은 수비수 심상민(20·중앙대)을 영입했다.

    구단별로는 제주, 경남FC, 인천, 대구FC, 성남이 2명을 모두 채웠다. 전북과 수원, 대전, 강원FC(이상 클래식), 고양HiFC, 수원FC, 충주 험멜(이상 챌린지)은 1차 마감일(6일까지 자유선발선수 계약을 하지 않았다.

    18명 가운데 수비수가 8명으로 가장 많았고, 공격수 6명, 골키퍼와 미드필더가 각각 2명이다. 4-4-2 포메이션 기준으로 보면 공격수 숫자가 비중이 높았다. 대학별로는 중앙대가 가장 많은 3명을 배출했고, 건국대와 연세대, 한양대, 홍익대가 각각 2명으로 뒤를 이었다.

    자유선발선수는 계약기간 5년에 계약금 최고 1억5000만 원, 기본급(연봉) 3600만원이다. 자유선발선수 자격은 고정자 또는 중, 고교에 재학 중이지 않는 만 18세이상의 첫 프로 입단 희망 선수여야 한다. 또한 국내, 외 프로 구단과 계약을 체결한 적이 없어야 한다.

    1차 명단 공시와 함께 자유선발 선수 1차 계약기간이 닫히고, 구단은 11월 7일부터 12월 10일까지는 자유선발 선수 계약을 체결할 수 없다. 1차 마감까지 자유선발 선수 계약을 체결하지 않았거나 1명만 영입한 구단은 드래프트 종료 다음날인 2013년 12월 11일부터 2014년 2월 28일 선수 등록 마감일까지 팀당 2명까지 선수와 계약할 수 있다.

    한편, K리그는 2013년도 신인 자유선발선수 1명(팀별) 선발을 시작으로 매년 자유선발선수 인원을 1명씩 늘여가 2016년도 신인부터는 드래프트가 완전 폐지되고 자유선발제만으로 신인선수를 영입할 수 있게 된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2014년 K리그 자유선발선수 명단 (1차)

    서울 심상민(20·DF·중앙대)

    포항 김진영(21·GK·건국대)

    울산 김용진(20·FW·건국대)

    제주 김경민(22·GK·한양대)

    제주 류승우(20·FW·중앙대)

    부산 홍동현(22·MF·숭실대)

    경남 송수영(22·FW·연세대)

    경남 우주성20·DF·중앙대)

    인천 김대중(21·DF·홍익대)

    인천 김도혁(21·MF·연세대)

    대구 박성용(22·DF·단국대)

    대구 금교진(21·DF·영남대)

    전남 안용우(22·FW·동의대)

    성남 곽해성(22·DF·광운대)

    성남 이민우(22·FW·광주대. 이상 K리그 클래식)

    광주 권수현(22·FW·아주대)

    부천 박종오(22·DF·한양대)

    안양 구대영(21·DF·홍익대. 이상 K리그 챌린지)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