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2군 리그 개막, 연령 제한 생겼다

    기사입력 2012-03-28 10:31:40

    K-리그 2군 리그인 'R리그(Reserve League)'가 29일 개막, 9월 10일까지 6개월간의 열전에 들어간다.

    올해 대회부터 달라진 점은 출전 선수의 연령 제한이다. 소속팀 선수라면 1,2군 관계없이 누구나 출전할 수 있던 예년과 달리 올해부터는 원칙적으로 만 23세 이하(1989년 1월 1일 이후 출생)만 경기에 나설 수 있다. 단 소속 구단 선수 3명까지 연령에 관계없이 출전할 수 있다. 구단 산하 유소년클럽 선수는 출전 제한이 없다. 프로축구연맹은 "R리그가 팀이 육성하는 유소년 선수의 기량을 점검해 유스 선수 기량 발전에 기여하고, 원활한 선수 공급의 장으로 활용하게 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올해 R리그는 K-리그 10개팀과 경찰청축구단이 참가한다. 11팀을 2개조로 나눠 팀당 12~15경기씩 조별리그를 치러 순위를 정한다. 총 75경기를 치른다. A조는 성남, 경찰청, 인천, 강원, FC서울, 수원, B조는 상주, 포항, 경남, 울산, 부산이 포진했다.

    선수 테스트를 위해 소속팀 선수 이외에 새로운 선수를 R리그에 출전시키기 위해서는 해당경기 3일 전까지 연맹에 관련 서류를 제출해 등록해야 한다. 국내 테스트 선수는 3명 등록에 3명 출전, 국외 테스트 선수는 2명 등록에 2명 출전이 가능하다.

    대회 첫 날인 29일에는 오후 3시 FC서울-경찰청 경기가 서울월드컵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것을 비롯해 인천-수원(인천월드컵보조경기장), 성남-강원(성남종합운동장), 상주-경남(상주생활체육공원), 포항-울산(송라클럽하우스) 등 총 5경기가 일제히 열린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