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바이러스 한국에서 변이 ‘첫 확인’…“정교한 분석 통해 변이 영향 규명해야”

    기사입력 2016-01-07 17:57:48 | 최종수정 2016-01-08 11:17:29

    메르스 바이러스 한국에서 변이 ⓒAFPBBNews = News1


    메르스 바이러스 한국에서 변이

    지난해 우리나라를 불안에 떨게 했던 중동 호흡기 증후군(메르스)에 변이가 있었던 사실이 처음 확인됐다.

    8일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메르스 진단을 받았던 환자 8명에게서 채취한 객담 등의 검체를 이용해 메르스 바이러스 표면의 '당단백질'(spike glycoprotein)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변이가 관찰됐다고 밝혔다.

    이런 연구결과는 미국 질병통제센터(CDC)가 발행하는 저명 국제학술지 1월호에 발표됐다.

    메르스 바이러스는 유독 한국에서 사람 사이에 폭발적인 감염력을 보였는데, 이 때문에 바이러스의 변이 여부가 큰 주목을 받아왔지만 방역당국은 이제까지 변이 여부를 부인해왔다.

    이번 연구 결과 중동에서 유행한 메르스 바이러스와 비교할 때 전체 당단백질의 8개 부분에서 염기의 변이가 있었고, 이 가운데 4개에서는 아미노산도 변이가 관찰됐다. 또한 동물세포에서 증식시킨 바이러스에서도 변이가 확인됐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이번 연구에서 밝혀진 유전자 변이가 지금까지 보고되지 않았던 것으로, 2015년 당시 국내에 메르스바이러스가 유행하는 동안 유전적 변이가 많았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연구팀은 변이가 결과적으로 메르스 감염 확산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는 결론 내리기 힘들다고 밝혔다.

    논문의 제1저자인 김대원 전문연구원은 "변이가 있는 것은 확실하지만, 이 변이가 어떤 양상으로 나타났는지에 대한 근거는 전혀 없다"며 "정교한 분석을 통해 이 변이의 영향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메르스바이러스 변이가 확인된 만큼 감염력과 치사력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규명하기 위해 연구 대상인 환자 수를 늘리는 등 추가 연구를 이어가야 한다는 입장이다. <스포츠조선닷컴>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