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이호준 5월 MVP 선정, 생애 두번째 수상

    기사입력 2015-06-03 08:58:31 | 최종수정 2015-06-03 09:01:32

    NC 다이노스의 베테랑 타자 이호준(39)이 생애 두 번째 월간 MVP를 수상했다.

    이호준은 2일 치러진 KBO리그 출입기자단 투표에서 유효표 27표 가운데 21표(77.8%)를 획득, 다른 후보들을 압도적인 표 차이로 제치고 5월 MVP의 영광을 안았다. 이호준은 SK 와이번스 소속이던 지난 2012년 8월에 이어 KBO가 시상하는 월간 MVP에 두 번째로 선정됐다.

    만 39세의 나이로 절정의 기량을 과시하고 있는 이호준은 지난달 총 25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5푼5리(93타수 33안타) 9홈런 34타점을 기록하고 타점 1위, 홈런 공동 1위, 장타율 2위, 타율 8위, 득점권안타 1위(15개), 결승타 공동 1위(4개)로 타격 전반에 걸쳐 상위권에 오르며 팀의 5월 최다승(20승) 신기록이자 월간 최다승 타이기록 작성 등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끌었다.

    이호준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함께 100만원 상당의 타이어뱅크 타이어 교환권이 부상으로 수여되며, 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LG와의 홈경기에 앞서 시상식이 열린다.


    이명노 기자 nirvana@sportschosun.com

    LG와 NC의 2015 KBO 리그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NC 이호준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5.05.14/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