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FC 드래프트 1순위 권완규의 '독종' 이야기

    기사입력 2014-01-21 15:02:47


    드래프트 1순위로 경남FC에 입단한 권완규(23)가 '독종'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터키 안탈리아에서 동계전훈 중인 그는 오전과 오후에는 필드에서 훈련에 참여하고, 야간에는 개인 웨이트 트레이닝 등 하루 세 차례의 지옥 훈련을 담담히 소화하고 있다. 살인적인 스케줄에도 권완규는 절대 힘들다는 말을 하지 않아 동료들이 혀를 내두를 정도다. 오히려 훈련이 혹독할수록 싱글벙글한 표정에 '독종'이라는 훈장이 붙었다.

    사실 권완규에게 '독종'이라는 별명은 어색하지 않다. 그는 초등학교 3학년에 축구를 시작했지만 왜소한 체격 때문에 고교 2학년 때까지 주목을 받지 못했다. 주전으로 뛰고 싶었던 마음이 간절했던 권완규는 학창시절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동료들이 잠든 새벽시간에 숙소를 빠져나와 기본기 훈련을 했다.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 오는 법이다. 고교 3학년부터 본격적으로 뛰기 시작한 권완규는 전국체전, 대통령금배, 주말리그 1위 등 나가는 대회마다 우승을 싹쓸이했다. 특유의 빠른 발에 남다른 근성으로 다져온 단단한 피지컬을 소유한 그는 고교시절 키가 1m83까지 자랐다.

    경남에서의 첫 훈련 후 권완규는 몸은 힘들지 않지만 머리가 복잡했다고 한다. 체력은 자신 있지만 스마트한 플레이가 부족하다는 자평이다.

    권완규는 "하루 세 번의 고된 훈련이 어찌 힘들지 않겠냐. 하지만 어릴적부터 고통과 절망의 순간마다 더 독해져야 한다는 생각을 늘 해왔기 때문에 오히려 마음이 편하다"고 말했다. 그리고 "경남에 와서 다시 아침잠을 줄이고 새벽 운동을 시작했다. 이영표 선수의 영리한 플레이와 차두리의 피지컬을 닮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