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전문] '크로스'측 "조재현 하차 결정, 최대한 빠른 시기에 진행"

    기사입력 2018-02-24 18:36:59 | 최종수정 2018-02-24 18:43:1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 제작팀이 성추행 논란을 빚고 있는 조재현의 하차를 발표했다.

    '크로스' 측은 2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조재현의 하차가 불가피하다는 내부 결정이 있었다"며 "극 중 배역 캐릭터를 고려해 최대한 빠른 시기에 해당 드라마에서 빠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껴주시는 시청자분들께 불편함이 없도록 마지막까지 촬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조재현은 성추행 의혹에 대해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내려놓겠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재현은 "과거의 무지몽매한 생각과 오만하고 추악한 행위들과 일시적으로나마 이를 회피하려던 저 자신이 괴물 같았고 혐오감이 있었다"며 "전 잘못 살아왔다. 30년 가까이 연기 생활하며 동료, 스텝, 후배들에게 실수와 죄스러운 말과 행동도 참 많았다. 저는 죄인이다. 큰 상처를 입은 피해자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는 "이제 모든 걸 내려놓겠다. 저 자신을 생각하지 않겠다"며 "지금부터는 피해자분들께 속죄하는 마음으로 제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보내겠다. 정말로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거듭 사죄했다.

    앞서 조재현은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 운동'을 통해 성추행 사실이 폭로됐다. 이후 23일 배우 최율이 SNS를 통해 미투 관련 글을 올리며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 생각보다 빨리 올게 왔군. 이제 겨우 시작. 더 많은 쓰레기들이 남았다. 내가 잃을 게 많아서 많은 말은 못 하지만 변태들 다 없어지는 그 날까지"라고 조재현의 실명을 폭로했다.

    '크로스'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드라마 '크로스' 제작팀입니다.

    배우 조재현씨의 소속사 입장 발표에 따라 해당 배우의 하차가 불가피하다는 내부 결정이 있었습니다.

    '크로스'에서 해당 배우가 맡은 극 중 배역 캐릭터를 고려해 최대한 빠른 시기에 해당 드라마에서 빠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크로스'를 아껴주시는 시청자분들께 불편함이 없도록 마지막까지 촬영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