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st BIFF] '더테이블' 한예리 '부산 사람들 광징히 매력적이다"

    기사입력 2016-10-08 15:00:20


    [부산=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배우 한예리가 부산국제영화제의 매력을 꼽았다.

    한예리는 8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광장에서 열린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더 테이블' 야외 무대인사 무대에서 "BIFF의 가장 큰 매력은 바다를 끼고 있는 큰 영화제라는 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리고 부산의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는 거. 저는 부산 사람들이 굉장히 매력적이라고 생각한다. 그분들을 직접 만나고 소통할 수 있어 매력적이고 또 좋은 영화를 많이 볼 수 있다는 게 정말 좋다"고 덧붙였다.

    영화 '더 테이블'은 하나의 카페, 하나의 테이블에서 하루 동안 펼쳐지는 네 커플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임수정, 한예리, 정유미, 정은채 등 연기력과 스타성을 모두 갖춘 여배우들이 각가 한 에피소드의 주인공이 된다. 이들의 섬세한 연기를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큰 기쁨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는 6일부터 15일까지 부산 영화의전당·CGV센텀시티·롯데시네마센텀시티·메가박스 해운대 등 부산 일대 5개 극장에서 개최된다.

    개막작으로는 시네아스트 장률 감독의 10번째 작품 '춘몽'이, 폐막작은 이라크 후세인 하산 감독의 '검은 바람'이 각각 선정됐다. 초청작은 월드프리미어 부문 96편(장편 66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부문 27편(장편 25편, 단편 2편), 뉴커런츠 상영작 11편 등으로 열흘간 69개국 301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