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정찬헌, 빈볼 퇴장에 5경기 출장정지·제재금 200만원 중징계

    기사입력 2014-04-21 20:48:40

    한화와 LG의 주말 3연전 마지막날 경기가 20일 대전구장에서 열렸다. 8회말 한화 정근우가 6회말에 이어 LG 정찬헌의 투구를 몸에 맞은 후 흥분한 양팀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뛰어나와 벤치클리어링 사태가 벌어졌다. 정찬헌은 결국 퇴장됐다.
    대전=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cun.com/2014.04.20/


    LG 정찬헌, 빈볼 퇴장에 5경기 출장정지·제재금 200만원 중징계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빈볼 논란을 야기한 LG 트윈스 투수 정찬헌에게 벌금 200만원과 5경기 출전정지 제재를 부과했다.

    KBO는 21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지난 20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8회말 한화 타자 정근우에게 몸에 맞는 볼을 던져 퇴장을 당한 LG 투수 정찬헌에게 대회요강 벌칙내규 제4항에 의거해 벌금 200만원과 5경기 출전정지 제재를 부과했다.

    KBO는 정찬헌이 이 날 8회말 정근우 타석 때 몸에 맞는 볼을 투구해 양팀 선수들이 모두 그라운드로 달려 나와 몸싸움을 벌이며 경기가 중단되는 등 스포츠 정신에 위배하는 행위를 했다고 판단했다. 이에 제재금 뿐 만 아니라 경기 출장정지의 제재도 부과하는 중징계를 내렸다.

    특히 KBO는 앞으로 상대선수에 위협을 주는 빈볼을 던지는 투수에 대해 제재금 뿐만 아니라 출장정지의 제재를 더욱 강력히 제재를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LG 정찬헌 빈볼 중징계 소식에 네티즌들은 "LG 정찬헌 빈볼 중징계, 고의성이 있긴 했어요", "LG 정찬헌 빈볼 중징계, 그런데 투수한테는 좀 가혹하네요", "LG 빈볼 정찬헌 중징계, 정찬헌도 시켜서 한 것일 텐데"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지난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던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에서 전광판 표출 오류 등 미숙한 경기 진행으로 물의를 일으킨 해당 경기의 심판팀과 기록팀에게 야구규약 제170조에 의거, 각각 200만원과 100만원의 벌금과 함께 엄중경고 조치하였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