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동경하지 말고 싸워!" 오타니의 일침…'싸우는 자세' 갖춘 韓선수는 단 1명뿐 [무로이칼럼]

기사입력 2023-04-04 07:5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