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데뷔골' 제주 정영총, 팬과의 약속 지켰다!

    기사입력 2016-06-08 12:41:36


    정영총(23·제주)이 꿈에 그리던 리그 데뷔골을 터트렸다.

    제주는 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년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1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4대3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제주는 최근 대 서울전 원정 11경기 연속 무승(2무9패)에서 탈출하며 리그 4위로 올라섰다.

    정영총에게는 더욱 뜻깊었다. 기다리고 기다렸던 리그 데뷔골을 기록했기 때문. 정영총은 전반 41분 역습 상황에서 마르셀로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를 문전 쇄도와 함께 헤딩 선제골로 마무리했다. 득점 후 정영총은 유니폼 왼쪽 가슴에 새겨진 구단 엠블럼에 키스했다.

    특별한 세리머니였다. 정영총은 2015시즌 자유선발로 제주에 입단했다. 한양대 시절 전국 대학 1·2학년 축구대회에서 2년 연속 득점왕을 차지했던 그였지만 쉽사리 리그 데뷔골을 터지지 않았다. 지난해 4월 29일 FC안양과의 FA컵 32강(4대1 승)에서 제주 데뷔골을 터트렸지만 리그에서는 17경기 동안 침묵했다.

    정영총은 이번 시즌 리그 데뷔골에 대한 열망을 숨기지 않았다. 1일 온라인 팬미팅에 출연한 정영총은 "지난해 FA컵에서 골을 터트렸지만 리그에서는 기록하지 못했다. 리그 데뷔골이 터지면 구단 엠블럼에 키스하고 싶었지만 기회가 없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하지만 정영총은 가장 극적인 순간 자신의 꿈을 이뤘다. 정영총은 "먼저 기회를 주신 감독님과 동료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정말 기다렸던 순간이었다. 이제 첫 키스에 성공한 만큼 구단과 팬들의 사랑에 화끈하게 보답할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임정택 기자 lim1st@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