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전문] '하지원 동생' 전태수, 오늘(21일) 사망 "우울증 증세 있었다"

    기사입력 2018-01-21 22:54:53 | 최종수정 2018-01-21 23:03:0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하지원의 동생인 전태수가 사망했다.

    소속사 해와달 엔터테인먼트는 2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전태수가 1월 21일, 향년 34세의 나이로 운명을 달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고인은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호전되어 최근까지도 연기자로서의 복귀를 구체적으로 논의하던 중이었다. 갑작스러운 비보를 접한 유족과 지인들은 현재 비통함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는 "장례는 가족 친지들과 지인들이 참석하여 최대한 조용하게 치를 예정"이라며 "가슴 아픈 소식을 전하게 되어 비통하고 죄송한 마음이다. 다시 한번 고인의 가는 길에 삼가 조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무거운 소식으로 연락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배우 전태수 씨가 1월 21일, 향년 34세의 나이로 운명을 달리하게 되었습니다.

    고인은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호전되어 최근까지도 연기자로서의 복귀를 구체적으로 논의하던 중이었습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유족들과 지인들 모두 비통함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습니다.

    연기에 대한 열정이 남달랐던 전태수 씨는 미술 등 다양한 분야에도 조예가 깊던 순수한 아티스트였습니다. 모쪼록 추측성 기사나 악성 댓글 등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립니다.

    장례는 가족 친지들과 지인들이 참석하여 최대한 조용하게 치를 예정입니다.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경건하게 추모할 수 있도록, 장례식장에서의 취재 또한 금하여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리겠습니다.

    가슴 아픈 소식을 전하게 되어 비통하고 죄송한 마음입니다. 다시 한번 고인의 가는 길에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