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소은·이원근, 한중합작 '두근두근 스파이크2' 주연 낙점

    기사입력 2016-03-18 11:03:05


    [스포츠조선 최보란 기자] 김소은과 이원근이 웹드라마로 만난다.

    18일 방송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소은과 이원근이 웹드라마 '두근두근 스파이크' 시즌2 남녀 주인공으로 출연한다.

    '두근두근 스파이크'는 한중합작 웹드라마로 송재림과 황승언이 출연한 시즌1의 경우 중국 최고 포탈 사이트인 소후닷컴의 한국 드라마 차트에서 꾸준히 상위권을 차지하는 등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대통령 배 고등학교 배구대회에 도전하는 전국 꼴찌 고등학교 배구단을 중심으로 사랑과 우정을 그린 '두근두근 스파이크' 시즌1은 총 20부작으로 현재 중국 소후닷컴, 소후 TV를 통해 매주 토,일 자정에 공개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국내 케이블 VOD, 네이버 N스토어, 곰티비, 티빙, 웹하드, 씨네폭스, 맥스무비 등 각종 사이트와 3사(SK, KT, LG) IPTV를 통해 한국에서도 곧 공개될 예정이다.

    이 같은 인기에 힘 입어 시즌2 제작을 준비 중인 '두근두근 스파이크'에서는 한류스타로 급부상 중인 김소은과 이원근을 주역으로 낙점, 이들의 사랑스러운 커플 호흡을 기대케 하고 있다.

    한편, 김소은은 KBS2 '꽃보다 남자'로 스타덤에 오른 뒤 '마의', '라이어게임', '밤을 걷는 선비' 등 다양한 작품에서 팔색조 매력을 뽐내고 있다. 이원근은 2012년 MBC '해를 품은 달'에서 신인답지 않은 안정된 연기력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해 KBS2 '발칙하게 고고'로 첫 주연을 맡아 눈길을 모았으며, 최근 스크린으로 활약을 넓히고 있다.

    ran613@sportschosun.com / 사진=스포츠조선DB, 유본컴퍼니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