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생각' 주결경, 신입 인턴으로 등장 "한국인인 줄 알아"

    기사입력 2017-06-10 16:59:5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오빠생각' 프리스틴 주결경이 인턴으로 등장했다.

    주결경은 10일 오후 방송된 MBC '오빠생각'에 인턴 지원자로 출연했다.

    이날 주결경은 자신의 매력 포인트로 한국어를 꼽았다. 이에 대해 주결경은 "내가 중국인인데 내가 말하기 전까지는 한국인인 줄 아신다"고 설명했다.

    또 주결경은 "팀에서 명품 옆선을 맡고 있다"며 아름다운 자태를 뽐냈다.

    이 밖에도 주결경은 면접관을 사로잡기 위해 10년 동안 중국에서 배운 비파를 연주해 놀라움을 안겼다.

    supremez@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