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넥센, 채태인 김대우 트레이드 단행

    기사입력 2016-03-22 11:01:01

    2016 KBO리그 페넌트레이스를 앞두고 1호 트레이드가 발생했다. 삼성 라이온즈와 넥센 히어로즈가 내야수 채태인과 투수 김대우를 맞트레이드했다.

    삼성 라이온즈가 16일 오후 괌에 위치한 레오팔레스리조트에서 2016년 스프링캠프 첫 훈련을 시작했다.

    삼성 채태인이 수비 훈련을 하고 있다.

    삼성은 괌에 위치한 레오팔레스리조트에서 체력 위주의 훈련을 한 뒤 2월 2일 일시 귀국하고 2월 4일 오키나와로 2차 전훈을 떠날 계획이다.

    괌=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6.01.16.

    양 구단은 22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1대1 트레이드 사실을 알렸다. 양측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다. 삼성은 팀내 포지션 중복 문제를 해결하고 투수력을 보강하기 위해 채태인을 트레이드 시장에 내놨다. 1루 수비가 가능한 베테랑 왼손 거포가 필요했던 넥센은 언더핸드 투수 김대우를 제시해 트레이드가 성사됐다.

    넥센 히어로즈가 18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프링캠프에서 이틀 째 훈련을 했다. 투수 김대우가 수비 훈련을 하고 있다.
    서프라이즈(미국 애리조나주)=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6.01.18/

    통산 타율이 3할1리에 달하는 채태인은 정확성과 파워를 갖춘 리그 정상급 타자로 평가받고 있다. 2007년 해외진출선수 특별지명으로 삼성에 입단해 9년 동안 748경기에서 통산타율 3할1리, 81홈런 416타점을 기록중이다.

    또 김대우는 만 28세의 젊은 투수로 삼성에서는 선발 및 롱릴리프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 2011년 넥센 9라운드(전체 67순위)로 입단한 김대우는 2011년부터 5년간(2012~2013 상무) 1군 무대 통산 101경기에 출전해 8승7패 2세이브 4홀드, 평균자책점 5.35를 기록중이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