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솜사탕' 강민경, "노래실력 아닌 외모 평가 뿐 속상했다"

    기사입력 2015-08-02 18:20:12

    '복면가왕 솜사탕' 강민경

    '복면가왕 솜사탕' 강민경

    '복면가왕 솜사탕'은 다비치 강민경으로 밝혀진 가운데, 외모로 가려진 남다른 실력에 모든 이들을 놀라게 했다.

    2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노래왕 퉁키'에 맞설 9대 가왕전이 펼쳐졌다.

    지난 주 '복면가왕'에서는 역사를 새로 쓴 보컬의 신 클레오파트라 김연우를 꺾고 노래왕 퉁키가 새롭게 가왕 자리 등극했다. 이에 퉁키의 정체 대한 온갖 추측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도 역시 '노래왕 퉁키'가 2연승에 성공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날 '마실나온 솜사탕'은 '매운맛을 보여주마 고추아가씨'와의 대결에서 안타깝게 탈락했다. 하지만 놀라운 가창력을 선보인 '솜사탕'의 정체는 알고보니 다비치 멤버 강민경으로 밝혀졌다.

    강민경은 "다비치로는 많이 들려 드렸지만, 강민경으로는 들려 드린적인 많이 없었다"면서, "강민경의 목소리를 들려드릴 수 있어 좋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보컬그룹으로 데뷔 했지만, 아직까지도 제 노래에는 별로 관심들이 없었던 것 같다"면서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김형석에게 강민경은 "김형석 오빠 분명히 가수 아니다라고 하셨다"면서 서운함을 드러냈고, 김형석은 "이렇게 노래를 잘하는 줄 몰랐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패널 김현철은 제자인 강민경에게 "저번 수업에 들어오지 않았나요"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강민경은 "가수로서는 평생동안 기억에 남을 일이다. 앞으로 더 열심히 노래할 수 있는 용기를 가지게 됐다"는 인사를 전했다.

    이후 유쾌한 웨이브 솜씨를 선보이며 무대를 내려간 강민경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강민경 겉모습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해서 속상했다. 저한테 노래에 대한 기대를 많이 안하시는거 같더라"는 속마음을 밝히기도 했다.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olzllovely@sportschosun.com>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news@sportschosun.com -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