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원상의 고속슬라이더, 윤석민을 떠올리게 하다

    기사입력 2012-05-25 11:30:31


    유원상에게서 윤석민의 향기가 난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에이스에겐 특별한 무기가 있다. KIA 윤석민의 140㎞대 고속 슬라이더, 한화 류현진의 뚝 떨어지는 서클체인지업. 이름만 나오면 떠오르는 일종의 '필살기'다. 물론 둘은 강력한 직구나 기타 다른 변화구도 갖고 있다. 그래서 결정구의 위력이 배가되는 것이다. 하지만 결정구의 유무는 상대 타자와의 승부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 알고도 못 치는 수준이 된다면, '필살기'라 부를 수 있을 것이다.

    이런 면에서 LG 유원상의 슬라이더는 돋보인다. 유원상은 지난 겨울 차명석 투수코치와 상의 끝에 중간계투로 보직을 변경했다. 평소 오랜 시간 집중하지 못하는, 유원상의 성격을 파악한 차 코치의 선견지명이었다.

    유원상은 불펜에서 '철벽'에 가까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22경기서 8홀드 2세이브에 평균자책점 0.88. 어떤 상황이든 길게 던지는 롱릴리프로 시즌을 시작해, 어느덧 이기는 경기엔 무조건 나오는 필승조가 됐다. 8개 구단 불펜투수 중 가장 많은 30⅔이닝을 소화. 봉중근이 연투가 가능해지는 다음달까지는 봉중근과 돌아가며 뒷문도 지키는 중이다.

    이제야 자기 몸에 맞는 옷을 찾은 느낌이다. 유원상도 짧은 시간에 모든 걸 쏟아내는 게 편하다고 말한다. 선발로 던질 때와는 달리,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할 필요도 없다. 이젠 자신있는 공만 던진다. 직구와 슬라이더, 두가지의 단순한 레퍼토리가 먹혀들고 있다. 간간이 커브를 섞긴 하지만, 보여주는 정도일 뿐이다.

    유원상의 슬라이더는 빠르다. 마치 윤석민의 것을 보는 듯하다. 지난 18일 잠실 두산전에서 1이닝 1실점(비자책)으로 아슬아슬하게 세이브를 거둘 던진 슬라이더가 전광판에 143㎞로 찍힌 적이 있다. 전광판 스피드건이 조금 후하긴 했지만, 분명 놀라운 수치였다. 직구는 150㎞을 기록했다.

    유원상은 당시 타구를 더듬는 실책으로 첫 타자 오재원에게 출루를 허용했다. 이후 이성열에게 적시 2루타를 맞고 1점차로 쫓겼다. 기습견제로 승리를 확정지은 뒤, 얼굴은 땀으로 흥건했다. 다음날 그는 "내가 위기를 자초한 상황이라 더욱 압박이 컸다"고 털어놓았다. 마무리의 압박을 제대로 느낀 것이다. 어깨에 힘이 잔뜩 들어갈 수 밖에 없었다.

    힘이 좀더 들어갔다고는 하지만, 그 슬라이더는 분명 위력적이었다. 당시 두산 김진욱 감독은 "유원상의 슬라이더는 직구와 궤적이 똑같다. 직구와 비슷한 구속, 같은 궤적으로 날아오는데 방망이가 안 나갈 수가 없다"고 증언했다. 윤석민의 고속슬라이더와 비교를 해달라는 질문을 던지자 "그래도 윤석민은 그 슬라이더에 낙폭까지 조절할 수 있다. 더 떨어지거나, 유원상처럼 날카롭게 들어가거나. 자유롭게 조절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유원상도 이를 인지하고 있었다. "내 슬라이더는 석민이의 슬라이더에 비하면 낙폭이 크지 않다. 컷패스트볼에 좀더 가깝다"고 했다. 유원상은 한화 시절 한용덕 코치에게 전수받은 그립으로 슬라이더를 던진다. 공을 직구와 반대로 잡고, 직구와 동일한 팔스윙으로 던지면서 릴리스 순간에 공을 찍어 누른다. 당시 다른 한화 투수들은 자기 것으로 만들지 못했다. 유원상만이 고속슬라이더를 장착한 것이다.

    그립은 다르지만, 유원상의 슬라이더는 조금씩 윤석민의 것을 닮아가고 있다. 이후 두 경기에선 130㎞대 중반의 슬라이더를 주로 던졌다. 많은 경기에 나서게 되면서, 마무리가 아닌 그 앞에 나왔을 때 주로 이 공을 쓴다. 완급조절을 위해 힘을 조절하기 시작하다 낙폭까지 커졌다.

    이 두 종류의 슬라이더를 자유자재로 섞어 던지게 된다면, 유원상은 한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투수가 될 것이다. '윤석민급' 불펜투수가 되는 날도 머지 않아 보인다.


    이명노 기자 nirvana@sportschosun.com

    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2 프로야구 두산과 LG의 경기가 열렸다. 9회초 두산 임재철을 내야 땅볼로 잡아내며 세이브를 기록한 LG 유원상이 포수 김태군과 환하게 웃고 있다.
    잠실=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2.5.6.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