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주장 김동건, 30대에 새로 여는 야구인생

    기사입력 2011-11-06 15:02:22 | 최종수정 2011-11-06 15:57:12

    강진캠프 첫날 선수단 상견례에서 임시주장으로 선출된 NC 내야수 김동건. 사진제공=NC다이노스



    신생구단 NC의 가을 훈련이 한창인 강진 베이스볼파크. 드넓은 바다와 들판만이 보이는 전라남도 강진은 야구에 집중하기엔 최적의 장소다. 뜨거운 햇살 아래 구슬땀을 흘리는 선수들 중엔 새로운 야구인생을 시작하는 선수들이 많다. 야수 최고참으로 주장을 맡은 김동건(29) 역시 그중 한명이다.

    김동건은 지난 2000년 캐나다 에드먼턴에서 열린 제1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우승 멤버다. 당시 주전 유격수로서 이대호 정근우 추신수 김태균과 함께 팀의 주축을 이뤘다. 2001 신인드래프트서는 2차 1라운드 전체 1순위로 SK에 지명됐다. 계약금 2억1000만원을 받고 화려하게 프로에 입성했다.

    하지만 프로의 벽은 높았다. 2군을 전전하다 상무에 입대했다. 입대 전 3년간 대타나 대수비로 19경기에 나선 것이 전부였다. 제대 후에도 마찬가지였다. 베테랑 정경배(현 SK 코치)는 물론 정근우 최 정 등 신인들에게도 밀렸다. 그렇게 4년간 또다시 1,2군을 오가다 2009년 말 방출통보를 받았다. 9년 동안 68경기서 1할7푼1리(82타수 14안타)에 1홈런 6타점이라는 초라한 기록만을 남긴채 은퇴했다.

    하지만 평생 했던 야구를 내려놓는 건 쉽지 않은 일이었다. 결국 김동건은 아마추어 야구인들을 위한 실내연습장을 열었다. 다시는 야구장 근처에 가지 않겠다 다짐했지만, 야구 밖에 먹고 살 길이 없었다. 프로의 문을 다시 두드리는 일은 쉽지 않았다. 용기가 나지 않았다. 한번 실패한 선수라는 딱지를 떼기가 힘들었다. 몸도 마음처럼 움직이지 않았다.

    하지만 신생구단이 창단한다는 소식을 듣고 마음을 다잡았다. 그때부터 인근 고교에 나가 한참 어린 선수들과 함께 구슬땀을 흘렸다. 그렇게 몸을 만든 김동건은 당당히 NC 트라이아웃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동건은 "구단에서 프로 경험이 있는 선수가 필요하다보니 날 뽑은 것 같다. 내 실력은 한참 부족하다"고 말했다. 가을캠프 첫날 김동건은 임시주장으로 선발됐다. 그의 말대로 NC는 그가 최고참 역할을 해주길 기대하고 있었다. 김동건은 주장으로 선임되고 "여기 나처럼 방출 경험이 있는 선수들도 있지만, 처음 선수생활을 시작하는 선수들도 많다"면서 "우리 모두 누가 뭐라고 하기 전에 먼저 움직이자. 어쨌든 야구하러 이곳에 모인 것 아닌가. 다른 생각 하지 말고 열심히 야구만 하자"고 선수단을 다독였다.

    NC 김경문 감독은 이런 김동건에 대해 "어수선할 수 있는 신생팀을 잘 이끌어가고 있다. 대견하다"라며 "동건이 같이 아픔이 있는 선수들이 다시 빛을 봤으면 한다"고 했다.


    이명노 기자 nirvana@sportschosun.com

    지난 2006년 SK에서 뛰던 김동건의 모습. 스포츠조선DB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