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생 최연소 준프로 박승수 AS→고종현 김성주 침착한 승부차기, 수원 삼성 "결과 빼고는 많은 것 얻었다"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6-20 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