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의 부진, 손톱 때문' 운명의 아스널전 앞둔 토트넘. 현지매체 일침 "아스널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 윙어 SON"

류동혁 기자

기사입력 2024-04-17 0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