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이미 사라졌을 것" 33세333일 주민규, 감격의 첫 태극마크…비정상의 정상화 '첫 길'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3-12 0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