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클래스' SON, 축구밖에 몰라" 판 더 펜의 고백, '캡틴' 무한 존경…가장 어려운 훈련 상대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3-06 1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