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욕의 역사' 中, 조별리그 '광탈' 후 "잘 싸웠다" 자위…24일 초라한 귀국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1-24 0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