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2600만원 빚투 의혹' 현진우 "당사자 만나 금전적 오해 풀어"(전문)

김소희 기자

기사입력 2024-06-12 0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