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母 위해 타투 제거" 나나, 가슴엔 아직 그대로..'청초+고혹' 넘사벽 분위기

김소희 기자

기사입력 2024-04-19 1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