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 빚→3조8천억' 방시혁, 성공 비결은 '유명해서 유명해진 전략'…BTS, "노망난 줄 알았다"

이정혁 기자

기사입력 2023-11-02 21:45 | 최종수정 2023-11-02 2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