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모♥' 서수연, 아들 둘 키우면서도 '하얀 쇼파' 쓰는 이유 "빨래에 진심 아니면 못써"

김수현 기자

기사입력 2023-07-08 18:0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