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현장코멘트] 23득점 KT 허훈, "게임 체력, 경기 감각 빨리 더 끌어올리겠다."

이원만 기자

기사입력 2024-03-25 2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