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현장인터뷰] 신중한 김주성 DB 감독, "투 가드 시스템과 위디 경기력, 꼭 필요하다"

이원만 기자

기사입력 2024-03-21 1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