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년간 단 한명뿐이었던 타자도 못했다' 진짜 천재 김도영이 대단한 이유

나유리 기자

기사입력 2024-04-26 11:52 | 최종수정 2024-04-26 1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