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를 막아줬다" KBO 역대급 '불운 투수'였는데…5G 만에 귀한 승리가 찾아왔다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4-16 2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