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가츠-타티스-마차도, 이름값에 너무 긴장했나...문동주의 '쇼케이스' 롤러코스터였다 [고척 현장]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3-17 1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