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치에서 지켜본 PS, 받아들이겠다"…10년 국대 포수 탄생, '우승 포수' 자존심을 걸었다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1-24 0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