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만 찬스 잡으면 된다!"…감독의 당부, 짜릿 끝내기가 만들어졌다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3-04-11 17:34:57